.
dear SM군
 작성자 : zeezeec 
 작성일 : 11/05/23 04:52 
 카테고리 :  
 조회수 : 1067 
 잘 지내나?

지나다 한 번 쯤 들르리라

생각하며, 이 곳에 남기오.



최근 우연히

한국TV 프로를 보다

자넬 발견했군

세상 참.



얼굴이 어느 때 보다

좋아 보이던데

좋은 일 좀 있나?



오기 전에

연락을 안하고 왔었지

이유야 어떻든

이해를 구해보네



심플할 것 같은

나에게도,

표현 없이 짊어진

무거움으로 인해



떠나 오기 전

자네가 가진 무거움을

만나기 버거웠는지도 모르겠군



너나 나나

좀 더



아니

많이

말랑말랑해

져야 하잖나



한국 가면

술이나 합시다



박수 쳐 주던

그 사람 노래처럼

빛나는 한 해 되시길



오래 전 가졌던

이상 또한 놓지 마시길

굿 럭

 
 from 93.50.162.77  
 
 작성된 코멘트가 없습니다...
 
  List | Edit | Reply | Write | Delete Previous | Next  


  329  모든 것은 동시에 진행되었다 none 17/03/17 105  
  328  여행 none 17/01/09 88  
  327  이상한 섬나라의 바캉스 zeezeec 13/07/31 797  
  326  욕망의 절대값 zeezeec 13/06/07 823  
  325  순진한 마음 zeezeec 13/06/03 842  
  324  낫배드 zeezeec 13/04/21 874  
  323  죽음의 설정 zeezeec 13/04/01 836  
  322  기시감 zeezeec 13/02/17 1050  
  321  지인 zeezeec 13/01/27 1037  
  320  남우주연 zeezeec 13/01/19 956  
  319   zeezeec 12/12/24 1012  
  318  순간 (3) zeezeec 12/03/18 1406  
  317  꿈의 팝송 zeezeec 12/02/22 1197  
  316  빙글빙글 돌아가며 춤을 춥시다 zeezeec 12/01/24 1182  
  315  우리의 천고마비 (2) zeezeec 11/09/12 1305  
  314  오랜동안 zeezeec 11/09/04 1306  
  313  마르지 않는 예외 (3) zeezeec 11/06/20 1112  
   dear SM군 zeezeec 11/05/23 1068  
  311  도움닫기 (1) zeezeec 11/05/21 1145  
  310  5월 (2) zeezeec 11/05/07 1000  
  309  웃음 단추 눈물 단추 (1) zeezeec 11/03/07 1158  
  308  잠들기 바로 전 (1) zeezeec 11/02/19 1092  
  307  위시리스트 zeezeec 11/02/14 1046  
  306  눈 높이 178cm (2) zeezeec 11/02/05 1074  
  305  덕담 (1) zeezeec 11/01/03 1147  
  304  해후 zeezeec 10/12/30 992  
  303  아니면 말죠 zeezeec 10/12/11 1028  
  302  여행의 크기 zeezeec 10/10/31 1027  
  301  식사 초대 (1) zeezeec 10/10/07 1047  
  300  이상한 낯선 영원한 (1) zeezeec 10/08/28 1036  
  Home | Write | Previous | Next [1][2][3][4][5][6][7][8][9][10]..[11]   Setting / Status